▒ 대한선불교조계종 ▒
 
 
홈 > 자료실 > 언론에 비친 종교
 
 
 
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종정예하님의언론의소리에대하여;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1-02-28 (월) 18:52 조회 : 2753
정도(正道);바르게 가는길이며
도리(道理)에 벗어나는길을 가는것을 사도(邪道)라고 하지요.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는데에는 바른길과 옳바르지 못한길이 있게 마련임니다.
바르게 상생하며 인정하고 존중하며 살아가는것과 아집과독선과 자신을속이며 타인을 속이며 사람답지 않게 축생과같이 동물과같이
간사스럽게 자신의이익만울 생각하며 살아가는 부류가 있는것임니다.모한 방송을보니 참으로 안타까운일들이 나오드군요. 그것을 그렇게 취재하며 유도하는것을 볼때 이것은 기자가 않이라 죄인을심문하는 경찰,검찰 뺨치게 흉내 하드군요. 또한 그일에 나오는 그사람들도 문제가 많지요.목구멍에 밥세끼 먹고살자고 성인을 팔아먹고사는 그안타까운마음 그무엇이라고 하겠느냐 마는 남을돕지는 못할지언정 성자들에 누를 끼처서는 않되지 않을까;함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그렇게 살아가는 그사람이나 그렇게하여 밥세끼 먹고살아가는 그사람이나 한치도 다를바 없는것임니다.즉.간단하게 분명하게 말씀들인다면 옛 성자의 가르침을 받고 살아가는 부류가 두종류가 있지요. 홀로 살아가는 성자의길이 있으며; 권속을가지고 성직인의길을 가는 성직자가 있씀니다. 그 가는 목적은 같을지언정 엄연히 따저본다면 천지차이가 나는것임니다.여기에 계신 여러분은 이말을 잘받아지녀 자신이 어느길을 가야하는가?를 명심하셔야 함니다.밥세끼 먹기위하여...살기위하여...성직자의 길을가겠는가; 위로는 도를구하고 아래로는 중생을 제도 구제 하겠다는 성자의 길을 갈것인가? 분명하게 결정하시고 출가(出家)를 하셔야 되는 것임니다. 또한 불교 뿐만 않이라. 모든 성직자도 마찬가지 이지요. 자신이 무엇을 하고있는가를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하지 않는가 임니다. 그언제인가 불교신문,종교신문을 보니 더욱 안타까운 글들이 있드군요 본인들이 있는 종교단체는 정통이며 다른 곳은 유사 단체 라고들 하는데. 헛웃음이 절로 나드군요 어데가 모자라도 한참 모자란 짓이지요. 누워서 침뱉으면 그 냄새나는 침이 어데 떨어 지겠는지요 이러면서도 정통;정통; 하니 말임니다. 진정한 것은 말이 없는 것임니다. 행함 뿐이지요. 고칠것이 없으면 그대로 앉고 서고 자유로운 것이지요. 잘못 되었기에 이렇게 저렇게 뚝딱. 뚝딱.고치자고 소리가 나는 것이지요. 우리의 삶도 이와 같은 것임니다. 조심하지 않고 잘다스리지 못하였기에(心) 이렇게 한다 저렇게 한다 하는 것임니다. 여러분들도 이점을 잘 수지하시고 조심스럽게 기도하며 마음닦으면 살아 가시길 바람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